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98 명
격리해제
13642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803 명
25.9℃
실 비
미세먼지 11

주호영 "윤석열 압박하는 추미애 배후엔 청와대 있어"

  • [데일리안] 입력 2020.07.07 09:53
  • 수정 2020.07.07 10:0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 전 청와대의 사전 승인 받아

윤석열 죽이기, 추미애 독단 행동 아닌 청와대의 조종

살아있는 권력 수사 이유로 임기 보장 윤석열 왜 찍어내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수사지휘권 발동을 통한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압박 행보의 배후에 청와대의 조종과 협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잘못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지적했지만 그 배경에 청와대가 있는 것 같다"며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 보고 후 청와대로부터 승인 받았다는 사실을 우리가 파악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윤석열 죽이기'가 추 장관의 독단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조종과 협력으로 치밀하게 진행됐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공정사회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법무부와 검찰이 협력해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충돌에 대해 방관하고 협력하라는 듯 한 자세를 취했지만 수사지휘권 발동을 보고 받고 방기하고 있는 것은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는 비겁한 처사"라며 "법치는 흔들리고 검찰 조직은 동요하고 있다.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다는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우리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고 하나"라며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청와대의 명확한 입장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