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7.9℃
실 비
미세먼지 23

5G 전자파 괴담 ‘사실무근’ 결론…인체보호기준 만족

  •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12:00
  • 수정 2020.07.08 09:51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과기정통부, 5G·생활제품 전자파 측정결과 공개

실사용 환경 5G폰 전자파 흡수율 최대 5.8% 불과

5G 기지국 유형.ⓒ과학기술정보통신부5G 기지국 유형.ⓒ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항간에 떠돌았던 5세대 이동통신(5G) 전자파 인체 유해설이 ‘사실무근’인 것으로 결론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이 신청한 5G 휴대전화와 기지국, 생활제품‧공간 등 총 6종에 대해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을 모두 만족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측정은 실환경에서의 5G 휴대전화 전자파흡수율, 3.5기가헤르츠(㎓) 대역 5G 기지국, 무선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벌레퇴치기 등 생활제품과 승강기 기계실 주변에 대한 전자파를 측정‧분석했다.


음성데이터 통화·대용량메일 전송·동영상 시청 등 실제 사용 환경에서 5G 휴대전화의 전자파흡수율을 측정한 결과, 기준(1.6W/Kg) 대비 1.5~5.8%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시장 출시를 위해 최대 출력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 평가를 받은 5G 휴대전화가 기준 대비 평균 43.1%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실제 사용 환경에서 전자파흡수율은 최대 출력상태 보다 굉장히 낮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3.5㎓ 대역 5G 기지국은 이용량에 따라 출력을 조정하는 기술특성을 고려해 최대 전자파를 측정하기 위해 5G 휴대전화로 고용량 데이터를 내려 받는 상태가 지속되도록 조작하고, 다양한 설치 유형에서 전자파 강도를 측정했다.


건물 옥상·통신주·지하 등 다양하게 설치된 기지국 전자파 강도를 측정한 결과,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대비 1.35~6.19% 수준으로 나타났다.


고용량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내려 받는 경우가 아닌 고화질 동영상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시청하는 경우 전자파 강도는 더 낮았다. 5G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대기 상태에서의 전자파 측정값은 기준 대비 1%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전자파 측정대상 생활제품 3종에 대해 최대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대비 1% 미만으로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강기 기계실 주변은 일반인이 아파트 최상층에 거주하거나 승강기를 이용하는 경우 기계실에 가장 근접할 수 있는 지점인 건물 마지막 운행층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인체보호기준 대비 1% 미만으로 확인됐다.


이번 측정은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실시했다. 제품 선정과 측정결과는 시민단체‧학계 등 전문가가 참여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에서 검토했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생활 속 전자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국민들의 측정신청을통한 생활제품·공간 전자파 측정결과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