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62 명
격리해제
13629 명
사망
304 명
검사진행
16105 명
24.4℃
강한 비
미세먼지 10

현대건설, 업계 최초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 도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7.09 10:07
  • 수정 2020.07.09 10:09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건설 현장에 마스크 착용 상태로 비대면 근로자 건강상태 및 근무정보 확인 가능

현장에 적용된 열화상·안면인식 출입시스템 모습.ⓒ현대건설현장에 적용된 열화상·안면인식 출입시스템 모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고 9일 전했다.


스마트건설 기술이 시범 적용되는 혁신현장인 쿠팡 물류센터 현장 출입구에 해당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효과 검증 후 전 현장으로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근로자 건강이상을 사전 감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도입한 출입관리시스템은 열감지 센서 기능이 추가된 인공지능 안면인식 시스템으로, 마스크 착용 상태에서도 근로자들의 건강상태 및 출입이력 등 근무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해당시스템은 체온측정 뿐 아니라 마스크를 적절히 착용했는지 여부를 감지하여 경우에 따라 출입을 제한, 별도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올바른 마스크 착용 문화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된다.


IoT 기반 첨단 시스템 적용으로 현장에서 무인·비대면 체크가 가능해져, 별도의 체온측정을 위한 관리자를 배치하고 근로자들과 대면해 일일이 체온 확인 및 마스크의 적절한 착용을 지시해야하는 혼잡함에서 벗어나게 돼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현대건설은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 기능을 현대건설의 IoT(Internet of Things : 사물인터넷)기반 현장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인 ‘하이오스(HIoS : Hyundai IoT Safety System)’에 추가 탑재한다.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된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으로, 현재까지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탑재돼 있다.


여기에 추가로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 기능을 플랫폼과 연동시키면 보다 고도화된 현장 안전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에서 다양한 최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근로자의 안전 및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4차산업 기술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해 근로자의 안전/보건 및 생산성 증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