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6.1℃
강한 비
미세먼지 30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경찰, 2개 중대 투입 수색 중(2보)

  • [데일리안] 입력 2020.07.09 18:29
  • 수정 2020.07.09 18:29
  • 정도원 송오미 기자 (united97@dailian.co.kr)

딸에게 극단적 선택 가능성 암시하는 문자 남겨

휴대전화 꺼져 있자 딸이 오후 5시 무렵 신고

경찰, 긴급대책회의…2개 중대 투입 수색 중

이날 시청에 출근하지 않아…건강상 이유 들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지난 6일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지난 6일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연락두절된 채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딸에게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맥락의 문자메시지를 남긴 채 종적을 감췄다. 부친에게 연락을 시도하던 딸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전원이 계속해서 꺼져있자 이날 오후 5시 무렵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서울경찰청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여는 한편, 박 시장의 휴대전화 전파가 마지막으로 잡힌 서울 성북구 일대를 중심으로 경찰 2개 중대 병력과 드론, 경찰견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박 시장은 평일인데도 시청으로는 출근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 건강상의 이유로 출근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