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17.9℃
실 비
미세먼지 21

환경부, 아시아 물 안보를 위한 국제 연구 협력 착수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12:00
  • 수정 2020.07.12 09:10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OECD·아시아물위원회와 합의각서 체결…후속사업 발굴


ⓒ데일리안DBⓒ데일리안DB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오는 1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아시아물위원회와 아시아 9개국 대상 물 안보 촉진을 위한 연구 협력사업 추진 합의각서를 서면으로 체결한다.


이번 연구는 선정된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물 관리 기반시설(인프라) 및 정책·기술 현황을 평가하고 ▲국가 물 관리 정책 목표와 방향 ▲정책·기술 대안과 대안별 우선순위 ▲중장기 재원조달 계획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후속 물 관리 사업을 발굴하는 것을 주요 골자다.


올해 태국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5년 동안 인도네시아, 몽골 등 아시아 9개국을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 13일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 아시아물위원회와 물 분야 지식·기술 협력 강화를 위해 삼자 간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올해 본 연구 착수에 앞서 아시아 국가별 물 관리 현안을 파악하고 우선 연구 대상국을 선정하기 위한 사전 연구가 한국수자원공사 지원으로 지난해 말까지 진행됐다.


환경부와 아시아물위원회는 앞으로 이 연구 진행 과정에서 도출될 정책·기술적 개선방안을 토대로 사업 대상국과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개발자금 지원기관과 함께 국가별 맞춤형 물 관리 후속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각 국가·기관 고위급 대화를 병행, 사업 장애 요인을 미리 방지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국내 물 기업이 아시아 물 관리 사업에 참여하는데 이 연구가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연구는 각 참여기관 전문성을 살려 추진된다. 환경부는 각국 정부 및 관계기관과 협력과 사업 예산 확보를 지원한다. 사업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내년부터는 외교부도 합류할 예정이다.


OECD는 물 관리 정책과 재정 분야 연구를, 아시아물위원회는 물 관리 기술혁신 분야 연구를 담당한다. 아시아물위원회 소속 국내외 전문가 집단을 통해 대상 국가별 기술혁신 전략과 이를 실행하기 위한 필요한 후속 사업을 제안한다.


또 매년 대상국 고위급 관계자가 참석하는 국가협의회와 지역협의회를 운영, 대상국 물 관리 현안과 정책·기술 수요를 파악하고 재원 조달 등 지원 전략을 논의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연구 협력사업을 우리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해 아시아 물 안보 강화에 기여하고 그린뉴딜 주축인 우리 물 산업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