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19.6℃
맑음
미세먼지 20

김해영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 필요"…박원순 관련 與 지도부 첫 '사죄'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4:33
  • 수정 2020.07.13 14:33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민주당 지도부 인사 중 첫 공식사과

재발방지 대책과 '2차 피해' 방지 촉구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시장의 사망과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 인사 중 처음으로 공식 사의를 표명했다.(자료사진) ⓒ뉴시스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시장의 사망과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 인사 중 처음으로 공식 사의를 표명했다.(자료사진) ⓒ뉴시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이 서울시장 궐위에 대해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여러분들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지도부 인사가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해 공식석상에서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김 최고위원은 "故 박원순 시장의 죽음에 다시 한 번 애도를 표한다. 그가 시민운동가로서 행정가로서 헌신한 점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이나 2차 가해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도인 서울이 전혀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로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당 소속 고위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며 당 차원의 대응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처럼 사의를 표명한 것은 아니나,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같은 자리에서 박주민 최고위원은 "당연한 일이지만 고소인에 대한 도 넘은 공격과 비난은 멈춰야 할 것"이라고 했고, 이형석 최고위원도 "고소인이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무분별한 신상털기, 가짜뉴스 양산 등이 나타나지 않도록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