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3341 명
격리해제
20832 명
사망
393 명
검사진행
20782 명
24.8℃
온흐림
미세먼지 11

박원순 고소인 측 "성추행 진상규명 꼭 해야…서울시, 조사단 꾸려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5:34
  • 수정 2020.07.13 15:34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이유림 기자

박원순 시장 고소인 법률대리인·여성단체 기자회견

고소인 변호인, 2차 가해행위 추가 고소장 제출

다음 주 중 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도 예정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던 전직 비서 A씨 측은 13일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4년간 지속됐다"고 밝히며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경찰에 촉구했다. 또, 명확한 진상규명을 위해 서울시가 진상조사단을 꾸릴 것을 요구했다.


고소인 측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A 씨는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고, A씨의 변호를 맡은 김재련 변호사와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폭력은 4년 동안 지속됐다"며 "피해자는 오랜 고민 끝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변호를 맡은 변호사가 피해자가 면담한 내용을 바탕으로 우리가 접한 피해사실은 비서가 시장에 대해 절대적으로 거부나 저항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어났다"며 "퇴근 후에도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를 접촉하고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전형적인 권력과 위력에 의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피해자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단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했다"며 "부서변경도 요청했지만, 시장이 이를 승인하지 않는 한 불가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고소인에게 모종의 경로로 수사상황이 전달됐고, 피고소인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피해자는 온·오프라인에서 2차 피해를 겪는 등 더한 고통을 받고 있다"며 "피고소인이 망인이 돼 '공소권 없음'으로 됐지만,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피해자에 대한 비난이 만연한 상황에서 사건의 실체를 정확히 밝히는 것은 인권회복의 첫 걸음"이라며 "경찰은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혀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도록 제대로 된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 정당은 인간이길 원했던 피해자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고 책임 있는 행보를 위한 계획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A씨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에 대해 온·오프라인상으로 가해지고 있는 2차 가해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피해자 측의 요청에 따라 관할 경찰서를 통해 고소인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단체들은 다음 주 중 사건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