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4.1℃
맑음
미세먼지 23

윤준병 "박원순, 2차 가해 막기 위해 죽음" 발언 논란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09:50
  • 수정 2020.07.14 10:20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과거 서울시 행정부시장 맡는 등 박원순 측근

"2차 가해 막으려 죽음" 아전인수격 해석

피해자 측의 '가짜 미투' 가능성 살짝 언급

논란 커지자 "그럴 의도 전혀 없었다”며 해명

윤준병 민주당 의원 ⓒ뉴시스윤준병 민주당 의원 ⓒ뉴시스

윤준병 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과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의원은 2018년 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맡는 등 박 시장과 가까운 인물로 분류된다. 성추행 의혹이 있었던 시기와 재직기간이 겹치기도 한다.


윤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은 누구보다도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셨다고 기억한다"며 "박 시장님은 통상의 기대수준 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성인지 감수성을 요청했고, 그런 감수성을 가지고 시장직을 수행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여성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됐다는 소식을 접한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까 쉽게 상상이 된다"며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이후에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한 게 아닐까 생각해본다"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고 평가했다.


피해자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면서 "침실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며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권력을 가진 철면피들을 상대해야 하니 진실을 향한 피해자의 싸움이 길어지겠다"고 한탄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의원은 14일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 채지 못했다"며 "미안하다"고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그러면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할 의도가 전혀 없다"며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