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7.8℃
온흐림
미세먼지 26

코로나19 이후 비대면결제 일평균 8000억원…전년比 13%↑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2:00
  • 수정 2020.07.14 09:52
  •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모바일기기 등을 통한 비대면결제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은행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모바일기기 등을 통한 비대면결제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모바일기기 등을 통한 비대면결제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결제동향’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2월 이후 4개월 간 비대면결제는 일평균 8000억원(잠정치)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했다.


비대면결제는 온라인 쇼핑몰 결제 등 비대면거래뿐만 아니라 어플 등을 이용한 택시 호출·결제 등과 같이 결제가 거래 현장에서 단말기 접촉없이 모바일기기 등을 통해 이뤄지는 것을 포괄한다.


반면 대면결제는 1조4000억원으로 8.4% 감소했다. 다만 대면결제의 경우도 결제단말기(카드단말기, QR코드 등) 접근기기별로 보면 실물카드 제시 등은 줄었으나 모바일기기 접촉 등은 늘었다.


모바일기기·PC 등을 통한 결제 중 간편결제 이용 비중은 편의성 증대 등으로 확대되면서 5월 기준 42.7%를 차지했다. 특히 간편결제 가운데 핀테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69.1%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장점유율이 더욱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월부터 5월 중 지급카드 이용실적은 일평균 2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떨어졌다.


한은 측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주체들의 외부 활동 축소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간 중 신용카드(-3.8%) 및 체크카드(-0.1%)는 모두 감소한 반면 선불카드(892.6%)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에 힘입어 큰 폭 증가했다.


월별 지급카드 이용실적을 보면 3월에 가장 큰 폭 감소(-7.4%)한 후 코로나 확진자 수 증가세 둔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에 힘입어 5월 들어 다시 증가(0.9%)로 전환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