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3.4℃
맑음
미세먼지 21

삼성생명, 보장 확대한 S간편 종합보장보험 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09:40
  • 수정 2020.07.14 09:40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삼성생명 모델들이 S간편 종합보장보험 출시 소식을 전하고 있다.ⓒ삼성생명삼성생명 모델들이 S간편 종합보장보험 출시 소식을 전하고 있다.ⓒ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오는 16일부터 암·뇌혈관질환·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질병을 보장하며, 8대 중증질환 외 수술·단기입원 이력이 있어도 가입할 수 있는 S간편 종합보장보험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간편보험은 모든 수술 및 단기 입원 시 고객이 별도로 보험사에 고지해야 했지만, 이 상품은 최근 2년 이내 수술 및 5일 이하의 입원 이력이 있어도 고지없이 가입할 수 있다. 단, 최근 5년내 8대 중증질환으로 진단·수술·입원했거나, 2년 내 같은 질병으로 30일 이상 투약한 이력이 있으면 가입이 불가능하다.


가입 전 기본 고지항목 또한 일반 상품에 적용되는 9가지에서 3가지로 크게 줄여, 3가지 항목만 문제없으면 가입할 수 있다. 위험이 높다는 이유로 보험료가 할증되거나, 치료받은 부위나 질병이 보장에서 제외되지도 않는다. 3가지 기본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내 진찰이나 검사를 통한 입원·수술·재검사에 대한 필요 소견 ▲2년 내 6일 이상 입원·30일 이상 투약 ▲5년 내 암·간경화·만성투석·파킨슨병·루게릭병·협심증·심근경색·뇌졸중으로 인한 진단·수술·입원 이력 여부 등이다.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주보험에서 재해 사망을 보장하며 특약을 통해 주요 질병사망 원인인 암·뇌혈관질환·심혈관질환 등을 보장한다. 또 고령층에 자주 발생하는 질환과 수술은 물론이고, 간편보험에서 법정감염병으로 인한 중증도 이상의 폐렴진단까지 보장한다.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삼성생명이 기존에 판매 중인 간편보험 대비 보험료는 낮으면서도 보장범위가 확대됐다. 예를 들어 디스크, 용종 등 경증질환고객의 경우 기존 간편보험 대비 보험료가 약 22% 낮다. 아울러 부담보 없이 가입 즉시 보장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기왕증도 보장한다. 재해골절 수술특약도 신규 부가해 특약 가입 시 연 3회까지 50만원의 수술비를 보장한다.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기존 간편보험의 뇌혈관·심혈관 최대 보장금액을 5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암진단 최대 보장금액 역시 3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확대했다. 가입연령은 주보험 기준 만 30세부터 최대 80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15년 단위로 갱신(일부 특약 3·5년)되면서 최대 100세까지다. 질병사망보장 특약의 경우에는 최대 85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S간편종합보장보험은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간단한 입원이나 수술 이력이 있어도 가입하도록 문턱을 낮췄을 뿐 아니라, 기존 유병자 보험보다 약 20% 이상 낮은 가격으로 3대 질병을 보장받도록 개발됐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