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7.8℃
온흐림
미세먼지 27

김부겸, 서울시장 재보선 '책임대표론'으로 이낙연과 차별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1:16
  • 수정 2020.07.14 11:24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대선 전초전 된 내년 4월 재보선

김부겸, 서울시장·부산시장 공천 암시

'선거 책임질 당대표' 강조

3월 사퇴 예고한 이낙연 입장 주목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던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지난 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던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 차기 당대표에 도전 중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을 책임질 대표라는 점을 내세웠다. 대선출마를 위해 잠정적으로 내년 3월까지만 당대표를 하겠다는 이낙연 전 총리와 차별화를 꾀한 전략이다.


14일 CBS라디오에 출연한 김 전 장관은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라는 건 사실상 대한민국 유권자의 3분의 1일 참여하는 사실상 정국에 분수령이 될만한 그런 선거가 아니냐"며 "당이 총력을 기울여 다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느냐하는 중대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시장 보궐과 서울시장의 유고는 우리 당에 유리한 요인은 아니다. 따라서 당이 총력을 기울여야만 겨우 국민들의 마음을 어느 정도 잡을 수 있다"며 "전쟁 시에 그동안 쭉 같이 애써왔던 지휘관이 있는 것과 임시 지휘관이 있는 것의 차이가 아무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내년 재보선 직전 사퇴할 예정인 이 전 총리를 겨냥한 대목이다.


차기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공천 관련해서는 당원들의 의사를 따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 당헌에는 귀책사유로 인해 재보선이 치러질 경우 당이 공천을 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중요한 선거인만큼 당원들의 의견에 따라 결정하고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게 맞다는 게 김 전 장관의 주장이다.


그는 "대한민국의 수도와 제2의 도시 수장을 뽑는 선거이고 당의 중요한 명운이 걸렸다고 할만큼 큰 선거"라며 "지역에서 고생해 온 당원동지들의 견해가 제일 중요할 것 같다. 그 다음에 당헌을 지키면 문제가 없지만 못 지키게 되면 그에 대한 대국민 사과나 또 설명이 있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낙연 전 총리는 내년 재보선과 관련해 말을 아끼고 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 이전까지만 해도 이 전 총리는 재보선과 지방선거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당내 공천경쟁 과열을 늦추고 코로나국난극복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었다. 하지만 내년 재보선이 대선 전초전이라 불릴 정도로 국민적 관심이 커진 만큼, 입장을 다시 정리할 필요성이 생겼다.


이날 오전 취재진과 만난 이 전 총리는 "(박 시장 관련해)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구체적인 입장이나 발언을 삼갔다. 내년 재보선 관련해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