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6.1℃
맑음
미세먼지 33

김호중 측 “병역 특혜 사실 아냐…문제될 만한 상황 없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6:53
  • 수정 2020.07.15 16:53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TV조선ⓒTV조선

트로트 가수 김호중 소속사가 병역 특혜 논란을 거듭 반박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15일 오후 “전 매니저라 주장하는 권 모씨가 밝힌 J씨와의 병역 특혜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라며 “많은 분들이 김호중과 J씨의 대화라고 오해하고 계신 내용은 전 매니저라 주장하는 권 모씨와 J씨의 메신저 대화 내용이며, 김호중과 소속사는 아무런 사실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나, 그건 김호중과의 직접적인 지인 관계가 아니다. 소속사 측 관계자와 지인 관계였기 때문에 병무청 방문 당시 함께 인사하고 병역 관련 문의만 했을 뿐 병역 관련 특혜와 관련된 문의를 한 적이 없다. 절대 문제가 될 만한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내비쳤다.


다만 소속사는 “지금 같은 상황에서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 오해를 살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선 소속사와 김호중은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현재 김호중의 상황을 밝히기도 했다. 소속사는 “김호중은 발목 부상으로 인해 지난 2020년 6월 10일 재검 신청을 했고, 7월 3일 대구지방병무청에서 재검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라며 “지금까지 2019년 9월 19일과 11월 27일, 2020년 1월 29일과 6월 10일 등 총 네 번에 걸쳐 군 입대 연기 신청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군 연기 기간 730일을 초과했다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연기 일수가 658일이 지났고, 72일이 남아있다”면서 “결과에 따라 병역의 의무를 성실하게 다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아래는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김호중 병역 논란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앞전에 이슈가 됐던 전 매니저라 주장하는 권 모씨가 밝힌 J씨와의 병역 특혜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김호중과 J씨의 대화라고 오해하고 계신 내용은 전 매니저라 주장하는 권 모씨와 J씨의 메신저 대화 내용이며, 김호중과 소속사는 아무런 사실관계가 없으니 혹여 잘못된 보도에 대해 정정 요청을 드리는 바입니다.


또한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나, 그건 김호중과의 직접적인 지인 관계가 아님을 알려드리며, 소속사 측 관계자와 지인 관계였기 때문에 병무청 방문 당시 함께 인사하고 병역 관련 문의만 했을 뿐, 병역 관련 특혜와 관련된 문의를 한 적이 없으며, 절대 문제가 될 만한 행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김호중은 병역 관련, 법적인 어떠한 문제도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다만 지금 같은 상황에서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 오해를 살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선 소속사와 김호중은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김호중은 발목 부상으로 인해 지난 2020년 6월 10일 재검 신청을 했고, 7월 3일 대구지방병무청에서 재검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지금까지 2019년 9월 19일/ 11월 27일/ 2020년 1월 29일/ 6월 10일/ 총 네 번에 걸쳐 군 입대 연기 신청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또한 SBS funE 강경윤 기자가 주장했던 군 연기 기간 730일을 초과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연기 일수가 658일이 지났고, 72일이 남아있다는 점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


김호중은 앞서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드렸듯 결과에 따라 병역의 의무를 성실하게 다 할 것임을 강조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