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7.8℃
온흐림
미세먼지 26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신안군 ‘천사대교’ 대통령상 수상

  •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11:00
  • 수정 2020.07.16 10:20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최근 3년간 최다 공모…반지하·공원 등 생활공간에 대한 새로운 모델 제시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작.ⓒ국토교통부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작.ⓒ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이하 국토대전)에서 신안 암태면과 압해읍을 잇는 ‘천사대교’가 대통령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6일 밝혔다. 국무총리상은 서울주택도시공사의 빈집을 활용한 도시재생사업 ‘청년이 만들어 낸 (공유의 공간) 반지하’에 돌아갔다.


국토대전은 우리나라 국토 및 도시 공간에서 이루어진 창의적인 경관⋅디자인 조성 사례를 발굴⋅홍보하기 위한 경관분야 국내 최고 권위·최대 규모의 행사로, 2009년부터 국토교통부·국토연구원이 매년 주최하고 있다.


올해 국토대전은 자연경관, 공공디자인 등 6개 일반 부문과, 1개 특별 부문(도시재생), 2개 경관행정 부문의 총 9개 부문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최근 3년 가장 많은 123개의 작품이 접수돼 국토경관에 대한 높은 관심과 열의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접수된 작품은 7개 학회와 연구소에서 공동 구성한 심사위원단을 통해 서류 및 현장심사 거쳐 우수작 25점을 선정했다.


주요 선정작은 다음과 같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천사대교’는 1004개의 섬으로 구성된 신안군 도서지역을 연결하는 세계최초로 FCM 주두부에 케이블 정착 방식을 도입한 세계최장(주경간길이: 510m) 고저주탑 사장교로서, 주변 섬의 형성과 어우러져 서해안을 대표하는 새로운 지역경관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청년이 만들어 낸 (공유의 공간) 반지하’는 청년건축가 주도로 오랫동안 방치돼 있던 반지하 임대주택 6개소를 청년코워킹공간, 공유주방, 실내가드닝 등으로 조성함으로서 새로운 커뮤니티 활성화 모델 제시 사례로 호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이날 9시부터 11시까지 대한건축사협회 회관(서울 서초 소재)에서 진행되며, 각 분야의 수상자와 국토교통부 손명수 제2차관을 비롯하여 관련 전문가 등 약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올해 국토대전은 가장 많은 작품이 응모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만큼 올해 수상작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경관·디자인 사례로 볼 수 있다. 이러한 최고의 작품들이 국토대전을 통해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전국적으로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시상식’에서 개그맨 박성광 씨를 ‘토지은행·건축정책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 등은 대한민국 국토대전 누리집 및 사무국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