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7.8℃
온흐림
미세먼지 27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 팀 내 괴롭힘 증거로 ‘쓰레기통’ 속 팬레터 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7.18 15:09
  • 수정 2020.07.18 15:21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신민아 SNSⓒ신민아 SNS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가 팀 내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대한 증거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신민아는 18일 SNS에 “제가 활동중단 전에 아파서 집에서 쉬던 날 일본에서부터 팬레터가 왔다고 한다. 멤버들끼리 공식 인스타에 팬레터를 들고 사진을 찍고 올렸다”고 했다.


하지만 “제가 숙소에 돌아간 이후 아무리 찾아봐도 팬레터는 보이지 않았고 당연히 물어봐도 제 말에 대답을 안 해주니까 물어보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신민아는 “그러다가 쓰레기통에서 이 편지를 발견했다. 그래서 현재까지 제가 잘 간직하고 있다”며 아이러브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일본에서 편지가 도착했다”는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앞서 신민아는 지난 14일 팀 내 따돌림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지난 15일에는 유튜브를 통해 한강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지만, 경찰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고 직접 알리기도 했다.


이에 아이러브 소속사 WKS ENE는 지난 16일 “민아가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다른 길을 찾고 있는 기존멤버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자 신민아는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 걸까요? 그래야 제 말 믿어줘요?”라며 “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은 회사에 들어가며 멤버들로 인해 생긴 거라고 회사 사람들 다 알잖아요”라고 반박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