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4.1℃
맑음
미세먼지 23

속속 등장하는 코로나 맞춤형 신상품…보험업계 셈법 분주

  • [데일리안] 입력 2020.08.01 06:00
  • 수정 2020.07.31 22:10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보폭 넓히는 해외 보험사…디지털 활용·헬스케어 합작 눈길

국내서도 전염병 보장 상품 출시됐지만…제한적 대응 '한계'

글로벌 보험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보험 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픽사베이글로벌 보험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보험 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픽사베이

글로벌 보험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보험 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해외 보험사들은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기여를 넘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상품을 개발하고, 헬스케어 회사들과 합작해 코로나19 관련 정보 제공을 제공하는 등 서비스 영역을 빠르게 넓히는 모양새다. 국내 보험업계에서도 코로나19를 계기로 전염병 보장 보험이 등장하는 등 관련 상품을 둘러싼 셈법이 분주해지고 있다.


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각 국의 보험사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신규 상품 출시와 사회적 기여, 디지털 기술 활용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해외 보험사들 중 일부는 코로나19 관련 보험 상품을 개발하거나 의료진들을 위한 보장 혜택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대표적 사례를 보면, 우선 중국 텐센트의 보험 플랫폼인 위슈어는 모든 위챗 사용자에게 코로나19 보장을 제공하기로 하면서, 코로나19 진단 시 최소 1만 위안의 현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 인도의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폰페 역시 바이러스성 전염병을 보장하는 보험을 저렴하게 출시했고, 현지 건강보험회사인 Clinikk도 코로나19 지원 정책을 마련해 코로나19 감염자들을 대상으로 한 종합 보장 상품을 제공 중이다.


아울러 위슈어는 악사 및 헬스케어 서비스 커뮤니티인 딩시앙위엔과 함께 최전방 의료진들에게 무상으로 보장하는 코로나19 보장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코로나19 관련해 60만 위안까지 보장을 제공한다. 동남아시아 시장의 경우 코로나19 최전방 의료진들에게는 일반 가입자 대비 두 배까지 보장을 지원하고 있다.


일부 해외 보험사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상품 이외에 사회적 기여도 도모하고 있다. 미국의 한 대형 보험사는 코로나19 타격에 대응하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관련 검사비용 보장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밖에 유럽의 한 보험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비롯해 개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금 마련에 나섰다. 이밖에 이탈리아의 한 보험사는 가입자가 실직을 하더라도 받을 수 있는 보장 혜택을 늘렸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중환자실 이용 수당을 확대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회사들과 합작으로 코로나19 정보 제공, 원격의료 활용 등 코로나19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험사들도 있다. 미국 보험시장에서는 IBM 왓슨을 통해 외부 정보를 활용,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지침을 비롯한 학교 폐쇄, 뉴스 등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새로운 원격의료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되기도 했다. 미국의 한 건강보험사는 가상 진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위험을 평가하는 모바일 앱을 개발 중이다.


또 홍콩 보험업계에서는 모바일 앱에서 코로나19 알림 서비스를 최초로 제공해 앱 사용자가 자가격리 대상자 또는 확진자 경로 200미터 안 건물에 있을 경우 즉각적으로 모바일 알림 서비스를 받도록 하고 있다. 이밖에 다수의 보험사들이 쌍방향 웹 어플리케이션과 전염병 통제 강화 및 예방을 위한 스마트 오디오 검사시스템, 디지털 플랫폼 등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앱을 개발 중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 이후 몇몇 보험사들이 관련 신상품을 내놓고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달 초 코로나19를 비롯해 결핵이나 기타 세균성·감염성 질환으로 숨지면 최대 2000만원의 사망보험금을 지급하는 신상품을 선보였다. 앞선 지난 2월 캐롯손해보험은 코로나19 등 질병으로 숨지면 많게는 1억원까지 사망보험금을 주는 상품을 2주 동안 한시적으로 판매하기도 했다.


이처럼 국내에서도 코로나19에 따른 수요를 겨냥한 상품들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 그 숫자가 소수에 그치고 있고 보장도 제한적이라는 지적이다. 이번 코로나19 충격을 기점으로 전염병에 대한 소비자들의 경각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우리 보험업계도 이에 대한 적극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 되더라도 전염병 위험에 대한 보장 수요는 꾸준히 확대될 것"이라며 "단순히 진단 혹은 사망에 따른 보험금 지급을 넘어 질병 예방과 관리 등 다양한 영역에 걸친 서비스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