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3455 명
격리해제
20978 명
사망
395 명
검사진행
19575 명
25℃
온흐림
미세먼지 12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첫 딸 공개' 초보 아빠의 육아일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8.04 22:00
  • 수정 2020.08.04 15:10
  •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류현진, 배지현ⓒtvN류현진, 배지현ⓒtvN

tvN '코리안 몬스터-그를 만든 시간'이 류현진의 개막 전 심경부터 초보 아빠의 모습까지 모두 공개한다.


4일 오후 방송하는 '코리안 몬스터'는 메이저리거 류현진이 MLB 에이스로 올라서기까지 거쳐 온 성장과 도전의 과정을 그려낸 tvN 특집 다큐멘터리다.


이날 방송은 지난 겨울 초미의 관심사였던 초대형 FA부터 메이저리거로서의 삶, 그리고 가족들이 말하는 인간 류현진 등 그의 모든 것을 다룰 예정이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개막전 후 심경을 고백한다. 지난 7월 25일(한국 시간) 류현진의 소속 구단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최지만 선수가 소속된 탬파베이 레이스와 2020 시즌 개막전을 치렀다.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첫 타자를 삼진으로 잡는 등 시작이 좋았지만, 끝내 선발 승리 투수의 영예를 안지 못했다. 경기 직후 류현진이 "이겼어야 됐다"라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이 아쉽다"라고 말한 진짜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LA다저스 시절 그를 좌절케 했던 부상과 재활 시기 비하인드도 함께 전파를 탄다. 투수로서는 치명적인 결정인 어깨 수술 강행에 당시 전세계 야구계는 류현진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표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를 전화위복으로 삼았다. 새로운 구종으로 자신만의 돌파구를 찾아냈고, 2019 최고의 투수로 올라섰다.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류현진과 배지현의 첫 딸 공개다. 전례없는 팬데믹으로 2020 정규 시즌 개막이 오리무중에 빠졌지만, 류현진은 아빠가 됐다. 류현진은 육아용품을 소독하고, 일상 루틴을 바꾸는 등 육아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tvN '코리안 몬스터' 2회는 4일 오후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