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3455 명
격리해제
20978 명
사망
395 명
검사진행
19575 명
25.6℃
튼구름
미세먼지 11

권경애, 한상혁 재반박..."윤석열·한동훈 나쁜 놈, 꼭 쫓아내야 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8.06 16:21
  • 수정 2020.08.06 18:03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MBC 보도 이후 한상혁과 1시간 반 통화

"한상혁, 한동훈 꼭 쫓아내야" 통화중 말해

"관련 통화 없었다"는 한상혁에 재반박

"권언유착 의혹 기억오류로 덮을 수 없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권경애 변호사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해명에 대해 반박했다. 당일 통화는 MBC 보도 이후에 이뤄진 것이 맞지만, 통화내용에 "윤석열과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는 것이다.


권 변호사는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 보도를 보지 못한 상태로 야근 중에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했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자신의 주장 일부를 정정했다.


하지만 통화 내용에는 한 위원장이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내가 김건희를 잘 안다. 윤석열도 똑같다. 나쁜 놈이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다. 쫓아내야 돼" 등의 발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권 변호사는 이어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며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위원장은 MBC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보도 전 권 변호사와 통화에서 '한 검사장을 쫓아낼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나오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했었다. 권 변호사와의 통화는 보도 이후였으며,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이 없는 내용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권 변호사가 통화 시각은 보도 이후가 맞으나 내용은 MBC의 보도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로 다시 주장하면서, 한 위원장의 해명을 반박 한 셈이다. 다음은 권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실은 입장문 전문이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 및 한상혁 위원장의 입장에 대하여>


1. 3월 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습니다.


2. 그 날 저는 MBC보도를 보지 못한 상태로 야근 중에 한상혁 위원장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하였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습니다.


3. 한 시간 반 가까이 이어진 그날의 통화내용 중에는


-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 촛불 정권이 맞냐. 그럼 채동욱 쫓아내고 윤석열 내친 박근혜와 뭐가 다르냐,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어떻게 쫓아내냐. 윤석열은 임기가 보장된 거고.

윤석열 장모는 수사 하면 되지 않느냐,

- 장모나 부인 만의 문제가 아니다, 내가 김건희를 잘 안다. 윤석열도 똑같다, 나쁜 놈이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다. 쫓아내야 돼.

= 한동훈 등등은 다 지방으로 쫓아 내지 않았냐.

- 아예 쫓아내야지. 한동훈은 내가 대리인으로 조사를 받아봤잖아. 진짜 나쁜 놈이다.

= 수사 참여할 때 검사가 좋아 보일 리가 있나. 뭐가 그렇게 나쁘다는 거냐.

- 곧 알게 돼.


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4.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습니다.


5. 페이스북에 친구공개로 삭제를 예고하며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고, 기사화도 원하지 않았습니다. 그 날의 대화 정보만으로는 MBC 보도가 계획에 의한 권언유착이었다거나 한상혁 위원장이 그러한 계획에 연루되었다는 심증을 굳히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6. 행위의 결과에 대한 깊은 숙고 없이 올린 글입니다. 그러나 한상혁 위원장은 왜 3월 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하였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습니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입니다. 이러한 권언유착의 의혹을 시간을 둘러싼 기억의 오류로 덮을 수는 없습니다.


7. 앞으로 해야 할 말이 있으면 페북을 통하도록 하겠습니다. 언론의 취재에 응하지 않을 것입니다. 취재와 수사로 권언유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