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24.9℃
맑음
미세먼지 31

인천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코치 징계 재심의 요청

  • [데일리안] 입력 2020.08.06 17:53
  • 수정 2020.08.06 17:53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오영란 ⓒ 뉴시스오영란 ⓒ 뉴시스

인천시청 여자핸드볼팀 선수들이 조한준 감독과 오영란 전 코치의 징계 수위에 대해 재심의를 신청했다.


대한체육회 측은 6일 "인천시청 여자핸드볼팀 선수들이 조 감독과 오 전 코치의 징계에 대해 재심의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 감독은 지난 2017년 선수들을 사적인 술자리에 불렀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3개월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오 전 코치는 선수들을 상대로 성희롱했다는 혐의를 받자 사직서를 제출했고, 이후 심의를 통해 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상황이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재심의 진행은 대한체육회가 할지, 인천시체육회 직권으로 재심을 할 지는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판단을 할 것이다. 재심사를 하게 되면 2~3개월 안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