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3216 명
격리해제
20650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0527 명
20.1℃
온흐림
미세먼지 9

‘네 번 모두 다른 구장’ 류현진, 생소함과 사투

  • [데일리안] 입력 2020.08.10 16:07
  • 수정 2020.08.10 16:07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네 번 모두 다른 구장서 경기

낯선 환경 극복이 올 시즌 성패 가를 전망

12일 올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서는 류현진. ⓒ 뉴시스12일 올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서는 류현진. ⓒ 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이 그 어느 때보다 힘겨운 이적 첫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체결한 류현진은 팀의 1선발로 기대감을 모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모든 것이 꼬여 버렸다.


가장 타격을 입은 것은 올 시즌 홈구장인 로저스센터 마운드를 밟지 못하게 된 점이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메이저리그 개막을 앞두고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경기 개최를 불허하면서 류현진은 매 경기 생소함과의 싸움을 펼치고 있다.


류현진은 오는 12일 오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등판한다. 올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인데 모두 다른 구장에서 경기를 펼치게 됐다.


그는 지난달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베이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시즌 개막전에 선발로 나서며 시즌을 출발했다.


지난달 30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올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 경기는 상대 홈구장 내셔널스파크에서 치렀다. 1회초 마운드에 오르는 등 홈경기로 진행은 됐지만 진정한 홈경기는 아니었다.


지난 6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서 펼쳐진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 경기서 마침내 시즌 첫 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토론토가 올 시즌 임시 홈구장으로 활용하게 된 살렌필드에서 첫 등판에 나서게 됐다.


떠돌이 생활 중인 류현진. ⓒ 뉴시스떠돌이 생활 중인 류현진. ⓒ 뉴시스

진정한 홈경기로 열리긴 하지만 적응에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특히 트리플A 경기가 열리는 살렌필드는 라커룸이나 구장 시설 등이 메이저리그 구장들과 비교했을 때 다소 열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로 인한 구장 보강 작업 등을 이유로 토론토는 정규리그 14경기 만에 제대로 된 홈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류현진으로서는 새로운 구장에 하루 빨리 적응해야 되는 과제를 시즌 중에 떠안게 됐다.


그는 지난 시즌 투수 친화적인 다저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며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특히 홈에서는 10승 1패 평균자책점 1.93의 특급 성적표를 올렸다. 홈경기가 주는 편안함과 익숙함이 호성적으로 연결됐다.


하지만 올 시즌 초반에는 매 경기 구장이 바뀌면서 피칭에 나설 때마다 적응을 새롭게 해야 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살렌필드가 원래 예정된 홈구장이 아니기 때문에 당분간 호텔 생활을 지속해야 한다는 점도 컨디션 관리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