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6.8℃
맑음
미세먼지 64

주호영 "이낙연, 문빠와 척지면 집중 공격 받을 것…얼마나 소신 가질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9.02 09:52
  • 수정 2020.09.02 10:27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문빠에 공격 받고 척 지게 되면 대선 후보 경선 불리해

문빠로 인해 이낙연 고민 있을 것…관심 갖고 지켜 볼 것

상임위 재분배, 법사위 변경 없이 7개 가져 오는 것 안돼

김종인 체제 100일, 당 많이 안정되며 좋은 평가 있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문빠'와 척을 지면 집중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얼마나 소신을 가지고 할 수 있을까"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민주당 내 역학구조에서 이 대표가 얼마나 소신을 가지고 하실 수 있을까"라며 "'문빠'로부터 공격을 받고 척을 지게 되면 내년에 있을 대선 후보 선거에서 불리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는 인품도 훌륭하고, 의회주의자인 것은 맞다"라며 "'문빠'로 인해 이 대표의 고민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이 대표가 처음부터 어떤 길을 가느냐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한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는 협치를 자주 강조하고, 또 의회주의자의 자세를 여러 곳에서 보였기 때문에 기대가 없지는 않다"라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협치를 강조하지만, 막상 하는 태도나 행위는 정반대를 하고 있다. 일말의 기대가 없지는 않지만, 또 혹시나가 역시나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이 독식하고 있는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에 대해서 주 원내대표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금명간 만나 이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상임위 분배 문제는 애초에 법제사법위원회를 어떻게 하느냐에서 출발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7개 상임위를 우리에게 배분했고 그것은 언제라도 가져가라는 취지의 얘기가 있었지만, 법사위 변경 없이 7개를 가져오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한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했던 주 원내대표는 비대면 회의 허용 법안을 거론하며 "박 의장이 중립인 것처럼 하면서 여당 편드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화상 표결을 할 수 있게 해 여당에 고속도로를 깔아준 것"이라며 "의장이 너무 오버하고 있다. 역사에 아주 좋지 않게 기록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은 같은 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당이 많이 안정되고 혁신과 중도 실용에 매진하는 점에서 좋은 평가가 있는 것 같다"면서 "본인의 역할은 당 혁신과 재건이고 물러날 때를 잘 안다고 하셨기 때문에 다른 억측은 안 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