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7.8℃
맑음
미세먼지 64

김근식 "추미애, 자신 있으면 녹취록 인물 고소하고 아들 검찰 출두시켜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02 15:51
  • 수정 2020.09.02 15:51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추미애, 사실무근이라 했으니 녹취록 A대위와 둘 중 한 명은 거짓말

자신 있으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대질신문도 하라

아들에게 검찰 조사 받으라 해야…설마 아들이 법무장관 명 거역할까

녹취록 사실이면 거짓말 한 추미애는 사퇴하고 직권남용 수사 받아야"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2일 추미애 법무장관의 보좌관이 추 장관 아들 서 모씨의 군부대에 전화를 걸어 서 모씨의 휴가 연장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된 것을 두고 "추 장관은 자신 있으면 녹취록 속 인물을 고소하고 아들에게 당당하게 검찰조사를 받으라고 하라"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녹취록이 나왔으니 추 장관과 녹취록 속 A대위 둘 중 한 명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보좌관이 전화해서 휴가 연장을 요구했다는 A 대위의 녹취 발언과,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 없다는 추 장관의 국회 발언은 한 쪽이 명백한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추 장관은 자신 있으면 A대위와 녹취록을 공개한 신원식 통합당 의원을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자신 있으면 보좌관과 A대위의 대질신문을 자청하라"며 "당당하게 아들에게 동부지검에 출두해서 조사를 받으라고 하라, 설마 아들이 법무장관의 명을 거역하겠느냐"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간단하게 밝혀질 사건인데 왜 아직까지 핵심당사자인 아들의 소환이 안 되고 있는지 장관도 답답해 하지 않았느냐"며 "A대위가 무슨 원한이 있어서 없는 사실을 허위로 대답했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A대위의 발언이 사실이면 국민들 앞에서 새빨간 거짓말을 한 추 장관은 장관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며 "그리고 직권남용으로 수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