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1.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1

김근식 "우상호, 카투사 편한 것과 추미애 특혜·청탁 개입이 무슨 상관?"

  • [데일리안] 입력 2020.09.09 15:10
  • 수정 2020.09.09 15:1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우상호 "카투사 편한 군대라 추미애 논란 의미 없어" 두둔

김근식 "편하니까 보직이동 청탁, 휴가연장 의혹 의미 없나

편한 군대 있었으니 오히려 자리라도 잘 지키고 있었어야

여당 원내대표했던 우상호까지 秋 엄호 총출동…조국 데자뷰"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9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황제 복무' 의혹에 대해 "카투사 자체가 편한 군대라 카투사에서 휴가를 갔냐 안 갔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는 얘기"라고 두둔한 것에 대해 "편한 것과 특혜 논란이 무슨 상관이냐"고 질타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투사가 본래 편한 군대니까, 규정이라도 잘 지키고 자리라도 제대로 지키라는 것"이라며 "육군보다 카투사가 편하다고 해서 보직이동 청탁이나 휴가연장 의혹이 의미가 없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편한 군대에 복무하니 오히려 자리라도 잘 지키고 있어야지, 23일 연속휴가에 부대 복귀도 않고 집에 있는 게 아무 논란이 안 되는가"라며 "엄마찬스 사용하고, 민주당 대표실에서 전화하고, 엄마 보좌관이 전화하는 게 아무 논란이 안 되는가"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편한 것과 규정을 어기고 특혜·청탁에 개입하는 것과는 아무 상관없다"며 "카투사가 편한 군대니까, 정해진 규정을 지키고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할 시간에 자리 지키고 있는 거라도 제대로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교수는 "여당 원내대표까지 지냈던 우상호 의원까지 추 장관 엄호에 총출동하는 것 보니 진짜 조국사태의 데자뷰"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