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1.9℃
맑음
미세먼지 34

하태경, 우상호에 일침 "카투사가 편한 곳? 궤변 넘어 군·병사 모독"

  • [데일리안] 입력 2020.09.09 15:40
  • 수정 2020.09.09 15:4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秋 아들 말고 어느 카투사가 규정 안 지키고 휴가 마음대로 쓰나

민주당, 청년들과 자식 군대 보낸 부모 마음 몰라도 이렇게 모르나

더 추해지기 전에 거짓으로 거짓 덮는 행태 멈춰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9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투사 자체가 편한 곳이어서 추미애 법무장관 논란이 의미가 없다"는 발언에 대해 "궤변을 넘어 군과 병사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투사가 편해서 추 장관 아들이 문제가 없다니, 추 장관 아들처럼 마음대로 규정을 위반하는 카투사가 넘쳐난다는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연합뉴스에 "카투사는 육군처럼 훈련하지 않는다. 그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며 "카투사에서 휴가를 갔느냐 안 갔느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 없는 이야기"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을 수호하는 민주당의 궤변과 거짓말은 정말 너무하다"며 "민주당은 청년들과 자식들을 군대 보낸 부모들의 마음을 몰라도 이렇게 모를 수 있는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하 의원은 "저희 의원실에 카투사에 근무한 병사부터 몸이 약한 아들을 군에 보내고 아무 것도 해준 게 없어 가슴 아파하는 부모 등 추 장관의 행태에 분노하는 전화가 줄을 잇고 있다"며 "민주당 의원들은 보좌관이 전화 한 것이 뭐가 문제냐는데 청탁전화가 문제라는 것은 그 누구보다 추 장관 본인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오죽하면 추 장관 본인이 국회 출석해서까지 보좌관이 전화 한 일 없다고 딱 잡아떼고 동부지검이 관련 진술을 감추려고 했겠는가"라며 "보좌관 전화가 떳떳하다면 당당하게 밝히면 되지 뭐하러 거짓말을 하고 은폐하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카투사에 추 장관 아들처럼 규정을 지키지 않고 마음대로 휴가를 쓰는 병사가 어디에 있느냐"라며 "애초에 이번 사건이 공론화 된 것도 추 장관 아들에게 주어진 특혜가 규정과 상식을 훨씬 뛰어넘어 병사들의 공분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설사 카투사가 다른 부대에 비해 근무환경이 좋다고 해도 그 나름의 질서와 규율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하 의원은 "민주당은 더 추해지기 전에 거짓으로 거짓을 덮으려는 행태를 멈춰라"며 "더 이상 거짓과 궤변으로 청년들 상처를 후벼파고 부모들이 한숨짓게 만들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