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7.4℃
맑음
미세먼지 32

'조국 흑서' 서민 "여보 문 부숴서 미안…검찰개혁하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9.14 18:37
  • 수정 2020.09.15 03:2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페이스북서 추미애 사과문 조롱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흑서'의 필진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과문을 풍자한 글을 올렸다.


서 교수는 '제목 여보 미안해'로 시작하는 글에서 "여보 내가 오늘 아침 급히 나가다가 현관문 부쉈잖아? 먼저 여보한테 미안하단 말 올릴게. 그동안 내가 인내하며 말을 아낀 건 문 수리하는 아저씨가 왔을 때 영향을 주면 안된다는 우려 때문이었어"라고 했다.


이는 추 장관 사과문의 "그동안 인내하며 말을 아낀 것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줘선 안 된다 우려 때문"이라는 대목을 차용한 것이다.


서 교수는 추 장관의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는데, 엄마가 정치적 구설에 오를까 걱정해 기피하지 않고 입대했다'고 한 부분에는 "얼마 전부터 발에 무좀이 생겼지만, 아내를 학대한다고 구설에 오를까 걱정해서 기피하지 않고 재활용 쓰레기를 버린 것"이라고 따왔다.


더불어 서 교수는 추 장관이 '검찰 개혁 과제에 흔들림 없이 책임을 다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고 저의 운명적 책무'라고 한 부분에는 "현관문은 나중에 고쳐도 되지만, 검찰 개혁은 지금 아니면 못한다는 거 여보도 잘 알고 있지? 기필코 완성하자 검찰개혁"이라고 했다.


사과문 말미에 앞 내용과 동떨어진 내용의 검찰 개혁 의지를 드러낸 추 장관을 비꼰 것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