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1.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1

김근식, 윤미향 '억울함 호소'에 "기소되고도 몰염치…조국한테 배웠네"

  • [데일리안] 입력 2020.09.15 09:40
  • 수정 2020.09.15 09:55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윤미향, SNS에 피해자 할머니 동영상 올리며 억울함 호소

김근식 "파렴치범으로 기소되고도 반성은 커녕 검찰 비난

조국 이후 정치판, 추잡한 짓거리로 비난받아도 큰소리 쳐

윤미향, 돈 횡령 사기극 벌이고 '제2의 조국' 행세…몰염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15일 사기 및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로부터 기소당한 뒤 억울함을 호소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기소되고도 뻔뻔한 몰염치 바이러스"라며 "조국 전 법무장관을 따라 배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소되고도 뻔뻔한 몰염치 바이러스의 숙주는 조국 전 법무장관"이라며 "요즘 정치인은 검찰이 기소해도 고개 빳빳이 들고 검찰을 비난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 검찰의 불구속 기소 결정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영상을 올리고 "제 벗들과 함께 할머니의 삶을 기억하고 싶어 올린다", "위안부 피해자를 욕보인 주장에 검찰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김 교수는 "옛날 민주화 과정에 정치인이 탄압받을 때는 그렇다 치더라도, 요즘엔 사기와 횡령 등 파렴치범으로 기소되어도 반성하고 사과는 커녕 검찰을 비난한다"고 꼬집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 교수는 "조국은 입시비리와 인턴증명서 위조, 감찰무마 등 파렴치범으로 기소되고도 지금까지 정치검찰의 '검찰개혁' 저항이라는 프레임으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며 "조국 이후 정치판에는 추잡하고 더러운 짓거리로 비난받아도 창피한 줄 모르고 큰소리 치는 몰염치가 판을 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엄연히 돈을 횡령하고 사기극을 벌였는데도 '제2의 조국' 행세를 하고 있는 윤미향의 몰염치 바이러스, 결국은 조국이 숙주인 것"이라며 "윤미향은 검찰개혁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데도 무조건 검찰을 비난하는 몰염치의 끝판왕으로, 조국을 따라 배우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