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25.1℃
온흐림
미세먼지 25

청와대, 우드워드 책 '핵무기 80개' 번역 논란 키워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04:00
  • 수정 2020.09.15 21:0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핵 보유 주체 美 아닌 北 무게 실었다 급히 정정

'北 핵보유국' 인정 모양새의 파장 고려한 듯

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청와대가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의 신작 '격노(Rage)'의 해석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 책에 실린 '핵무기 80개 보유 주체'와 관련해 미국이냐, 북한이냐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 상황에서 청와대가 이에 대한 입장을 급히 바꾸면서다.


정가에서는 청와대가 '미국이 핵무기 80개 사용을 포함한 대북 작전 계획을 검토했다'는 기존 보도보다 '북한이 80개의 핵무기를 보유했고, 미국이 이를 제거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했다'는 한 언론의 해석 내용에 무게를 실었다고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우드워드 신간 중 미국이 핵무기 80개로 북한을 공격하려 했었다는 식의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해석하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말씀하신 부분은 오역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완성된 번역의 신간이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나올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저희가 그것과 관련해서는 따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핵무기 80개 보유 주체를 미국으로 본 기존 언론 보도는 오역됐고, 북한을 핵무기 80개 보유 주체로 가리킨 이날 다른 언론의 해석이 맞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관계자는 '어제 나온 보도는 오역이고, 오늘 나온 내용대로 보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인가'라는 질문에는 "일부 오역된 것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래서 완성된 것이 오늘 나오면 그때 확인을 해야 될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전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미국이 핵무기 80개 사용을 검토했다'는 해석에 근거해 "핵무기 사용은 우리 작전 계획에 없고 한반도 내 무력 사용은 우리나라 동의 없이 불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오역'을 둘러싼 논란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오역으로 알고 있다'는 부분은 '전문이 발간되면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로 수정한다"고 정정했다.


아직 국내에 정식으로 출간되지 않은 책에 대해 '오역'이라고 단정 짓는 건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듯하다. 특히 청와대가 북한을 핵무기 80개를 가진 '핵보유국'임을 인정하는 모양새가 된다면 국제사회에 미칠 파장이 크다는 점을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현지시각) 출간되는 '격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18번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3년 6개월 간의 내용을 담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