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24.9℃
맑음
미세먼지 31

‘7연승 뒤 4연패’ LG가 수상하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16:07
  • 수정 2020.09.16 16:07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최하위 한화에 덜미 잡히며 4위 추락, 한화전 충격의 3연패

4연패 기간 동안 투타밸런스 붕괴, PS 진출도 장담 못해

충격의 4연패를 당한 LG. ⓒ 뉴시스충격의 4연패를 당한 LG. ⓒ 뉴시스

한 때 선두를 넘보던 LG 트윈스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 9월초까지만 해도 7연승으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질주했지만 상위권의 역대급 순위 싸움에 자칫 포스트시즌 진출을 걱정해야 될 처지에 놓였다.


LG는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서 연장 접전 끝에 5-6으로 패했다.


이로써 LG는 59승 3무 46패를 기록하면서 두산에 승률에서 1리가 뒤진 4위로 밀려났다. 9월초 2위로 뛰어 오르며 선두 NC를 위협했던 LG는 6위 KIA에 2.5게임차로 추격을 당하면서 5위 밖으로 밀려날 위기에 놓이게 됐다.


9월초까지만 해도 하늘을 찌르던 LG의 기세는 온데간데없다. 특히 연패 기간 동안 하위권 팀들에게 일격을 당하며 그 충격은 배가 됐다. 연승 기간 좋았던 투타 밸런스가 최근에는 실종된 모습이다.


LG는 지난 주말 사실상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8위 삼성과의 홈 2연전을 모두 내주고 말았다. 특히 13일 경기에서는 삼성 선발 최채흥에게 완봉승(11-0)을 헌납하며 체면을 구겼다.


충격의 3연패를 당한 LG는 최하위 한화를 상대로 연패 탈출에 나섰다.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신인 선발 이민호의 6이닝 1실점 호투 속에 LG는 6회까지 5-1로 앞서 나가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했다.


최근 3경기서 3점 밖에 내지 못한 타선도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의 스리런포를 앞세워 선발 투수 이민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LG전 3연승을 내달린 한화. ⓒ 뉴시스LG전 3연승을 내달린 한화. ⓒ 뉴시스

하지만 믿었던 불펜에 발등이 찍혔다. 7회 올라온 최성훈과 정우영이 4실점하면서 동점을 내줬고, 마무리 고우석이 10회 정진호에게 몸에 맞는 볼로 밀어내기 결승점을 허용하면서 석패했다.


특히 승률 3할도 되지 않는 최하위 한화에 덜미를 잡힌 것은 충격이 제법 크다. LG는 올 시즌 한화를 상대로 10승 4패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우위를 가져가고 있다. 올 시즌 개막 이후 한화를 상대로 9연승을 내달리며 확실하게 승리를 챙겼다. 하지만 최근에는 한화를 상대로 충격의 3연패를 기록 중이다.


여기에 LG는 8위 삼성을 상대로도 올 시즌 5승 8패로 밀리면서 승률에서 제대로 손해를 보고 있다.


4위까지 내려온 LG는 16일 실질적 1선발 케이시 켈리를 앞세워 연패 탈출을 노린다. 7연승 기간 중 우승에 대한 꿈으로 들떴던 마음은 잠시 내려놓고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야 될 때가 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