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3216 명
격리해제
20650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0527 명
19.1℃
온흐림
미세먼지 7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60%대 코앞…일부지역 80% 넘기도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15:03
  • 수정 2020.09.16 15:04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7월 전국 전세가율 70.2% 기록…6년여 만 최저치

전국 27곳 전세가율 80% 넘어…“투자수요 관심”

서울의 아파트 단지 밀집지역 모습.ⓒ데일리안 류영주기자서울의 아파트 단지 밀집지역 모습.ⓒ데일리안 류영주기자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올해 최저치를 기록해, 갭투자가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럼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전세가율이 80%가 넘어, 해당 지역으로 갭투자나 갈아타기 수요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은 70.2%로 조사됐다. 올해 최저 수준이다.


지난 1월 이후 줄곧 내림세를 보이던 전세가율이 곧 60%대에 진입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2014년 8월 69.9%를 기록한 이후 약 6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수도권의 경우 전월(6월, 65.8%)보다 0.3% 하락한 65.5%를 기록했다. 이밖에 지방 74.6%, 5‧6대광역시 72.1%, 9개도 73.2%, 8개도 77.5% 등의 전세가율을 보였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전세가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일부 지역의 전세가율은 8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광역시‧도 중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선 시군구 지역은 총 27곳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상위 10곳은 강릉시(86.5%), 무안군(86.3%), 청주시 서원구(84.7%), 춘천시(84.6%), 보령시(84.6%), 전주시 완산구(84.6%), 전주시(83.8%), 구미시(83.8%), 창원시 마산회원구(83.4%), 광주시 북구(83%) 등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10곳은 용산구(45.8%), 강남구(47%), 송파구(48.3%), 세종시(48.8%), 과천시(50.1%), 서초구(52%), 광명시(53.6%), 강동구(55%), 마포구(55.1%), 구리시(56.1%)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관련업계에서는 정부 대책에서 결국 집값은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으로 인해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옮겨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 같은 분위기가 신규 분양 아파트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하반기 전세가율이 80%가 넘는 지역에서는 ‘구미 아이파크 더샵’, ‘KTX강릉역 동도센트리움’, ‘포레나 순천’, ‘전주 에코시티 더샵(16블록)’,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15블록)’ 등의 신규 공급이 예정돼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