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22.9℃
맑음
미세먼지 31

민주당,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윤미향은 당원권 정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14:23
  • 수정 2020.09.16 14:23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윤리감찰단 출범, 이상직·김홍걸 첫 감찰

진술 등 조사 후 윤리심판원 회부 결정

윤미향은 당원권 정지…감찰 따로 안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6일 최고위원회에서 윤리감찰단을 출범하고 이상직 의원과 김홍걸 의원에 대해 감찰조사를 실시할 것을 결정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6일 최고위원회에서 윤리감찰단을 출범하고 이상직 의원과 김홍걸 의원에 대해 감찰조사를 실시할 것을 결정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이 당 소속 이상직 의원과 김홍걸 의원에 대해 감찰에 착수할 예정이다. 윤미향 의원은 이미 검찰의 수사가 끝났기 때문에 따로 조사할 필요 없이 당원권 정지 후 재판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16일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상직, 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한다. 이상직, 김홍걸 의원 건이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며 "당대표는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활동 개시를 위해 운영규칙 제정과 실무진 배치 등 만반의 준비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서는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당직과 당원권을 각각 정지하고 앞으로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 대변인은 "윤 의원은 이미 검찰조사가 끝나 기소가 됐기 때문에 당 윤리감찰단이 조사할 실효성이 사라졌다"며 "김홍걸 의원이나 이상직 의원처럼 기소가 안 된 것은 윤리감찰단 조사 사항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번에 신설되는 윤리감찰단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비위사건에 대해 검찰의 역할을 맡는다. 감찰 대상자의 진술 등 필요한 조사도 가능하며,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최종 판단을 받게 된다. 최 대변인은 "앞으로 세세히 결정되겠지만 필요한 일은 다 한다"며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