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2.6℃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2

4골 몰아친 손흥민…득점왕 일 낼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07:51
  • 수정 2020.09.21 07:52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사우스햄튼전 개인 최다인 1경기 4골 맹활약

도미닉 칼버트 르윈과 함께 득점 공동 1위 랭크

한 경기 4골을 몰아친 손흥민. ⓒ 뉴시스한 경기 4골을 몰아친 손흥민. ⓒ 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이 프로 데뷔 후 한 경기 4골이라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각)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원정경기서 동점골에 이어 역전 결승골 등 총 4골을 몰아치면서 팀의 5-2 승리의 주역이 됐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이번 시즌 첫 승을 따낸 토트넘은 지난 에버튼과의 개막전 패배 충격을 씻어내며 1승 1패(승점 3)를 기록, 단숨에 리그 6위로 뛰어올랐다.


많은 의미와 장밋빛 미래를 예고한 경기였다. 먼저 손흥민의 리그 해트트릭은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 이번이 처음이다.


물론 컵대회에서는 달성한 바 있다.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후였던 2016-17시즌 FA컵 밀월전에서 3골(1도움)을 넣었고 당시 6골을 기록하면서 공동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리그는 다르다. 챔피언스리그와 함께 최상위 레벨 대회로 여겨지는데다 주목도 또한 남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손흥민은 이번 사우스햄튼전 4골로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레이스에도 뛰어들었다. 현재 손흥민은 에버튼의 떠오르는 신예 도미닉 칼버트 르윈과 함께 이 부문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손흥민 시즌별 득점. ⓒ 데일리안 스포츠손흥민 시즌별 득점. ⓒ 데일리안 스포츠

손흥민 개인적으로도 득점에 대한 욕심을 더욱 키울 수 있는 명분을 마련했다. 손흥민은 EPL 무대에 입성한 뒤 2016-17시즌 14골이 개인 최다 득점이었다. 당시 손흥민은 득점 랭킹 13위에 올랐다.


득점 순위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던 시즌은 이듬해인 2017-18시즌이다. 이때에는 12골을 기록했고 공동 10위로 TOP 10에 턱걸이했다.


한국인은 물론 역대 동양인 선수들이 유럽 무대 빅리그서 득점왕에 오른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이제 시즌이 막 시작돼 좀 더 지켜봐야 하나 당당히 1위 자리에 올라있는 손흥민의 이름이 더욱 빛나는 이유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