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7.8℃
맑음
미세먼지 64

[北, 南공무원 총살 만행] 원희룡, 對김정은 '5대 이행요구안' 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9.26 05:00
  • 수정 2020.09.26 03:35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뭐라 변명하든 비무장 민간인 사살이 본질"

희생자·유가족에 사과, 시신인도·피해배상 및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약속도 김정은에 요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조찬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조찬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우리 공무원 총살 만행에 대한 북한 김정은의 통지문이 애매한 표현으로 국민적 분노와 의구심을 가라앉히는데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김정은을 향해 '일어나면 안될 일이 일어났다고 정말로 생각한다면'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직접 사과를 포함한 5개 항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원희룡 지사는 25일 오후 청와대가 북한 김정은의 통지문을 공개한 직후 "뭐라 변명하든 바다 위에 떠있는 비무장 민간인을 사살하고 불태운 게 참사의 본질"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북한의 변명에 분노한다"고 일축했다.


실제로 북한 김정은의 통지문은 "불법침입자 단속 과정에 대한 해명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과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깊은 표현을 골라써 커다란 유감"이라며, 유감 표명의 대상이 오히려 우리 군의 반응에 맞춰져 있다. 이번 만행의 희생자·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피해 배상 의지는 찾을 길이 없다는 지적이다.


또 "우리 군인들은 불법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으며, 침입자가 타고있던 부유물은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우리 공무원의 시신은 어디로 갔는지 이해할 수 없는 통지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희생자와 유가족에 공개 사과 △책임자 전원 처벌 △시신 인도 △재발 방지 약속 △피해 배상 약속이라는 5개 항을 북한 김정은을 향해 공개 요구했다.


원 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조찬간담회에도 참석해, 이번 만행에 대한 현 정권의 대응을 강도 높게 질타했다.


원희룡 지사는 "국민의 처참한 죽음을 바라만 보고, 북한의 입장을 미리 변명해줄 것에만 관심이 있다고 한다면, 도대체 대통령과 군은 어느 나라의 대통령과 군이냐"라며 "북한의 책임자 처벌과, 다시는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군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이미 고인이 된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훼손하며 북한을 변명하기에 급급한 언행들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고인과 유족들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