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9.1℃
안개
미세먼지 70

김현중 이어 이재훈까지, 제주도에서 연이어 시민 구해

  • [데일리안] 입력 2020.09.28 16:17
  • 수정 2020.09.28 16:17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데일리안DB, JTBCⓒ데일리안DB, JTBC

제주도에서 연달아 연예인의 미담이 전해지고 있다. 가수 김현중에 이어 이번엔 그룹 쿨의 이재훈이 미담의 주인공이었다.


한 네티즌은 27일 자신의 SNS에 “쿨의 이재훈 씨가 제주도 오일장에서 쓰러지신 분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케어해서 119에 인계하고 쿨하게 퇴장했다. 오늘부터 쿨 이재훈 팬 하기로 했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enews24에 “이재훈 씨가 쓰러진 일반 시민을 구조한 게 맞다”면서 “이재훈 씨가 스킨스쿠버 강사이다 보니 심폐소생술을 할 줄 안다. 어려움에 처한 시민을 구할 수 있어 정말 다행이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김현중 역시 쓰러진 시민을 응급처치로 구한 사실이 알려졌다.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제주도의 서귀포시 동흥동의 한 일식집에서 매상을 정리하고 있던 47살 주방장 오씨가 갑자기 쓰러지는 사고기 있었다.


이때 식당에 들렀던 김현중이 주방장의 의식을 되찾도록 노력하면서 직원들에게 119 신고를 부탁했다. 9분여의 응급처치 후 주방장은 의식이 돌아왔고, 식당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들에게 주방장을 인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